전시정보

한글갤러리전시

세종이야기·충무공이야기 전시관에서는 역사와 문화에 대한 깊은 감동을 줄 수 있는 한글갤러리전시를 준비합니다.

01 한글갤러리전시 정보
유쾌한,글
유쾌한,글
친구에게 알려주기 facebook twitter kakao naverblog URL COPY
기획전시 정보
기간 2022.08.02 (Tue) ~ 2022.11.06 (Sun)
시간 10:00-18:30(30분전 입장마감) / 매주 월요일 휴관 
티켓 무료 
연령  
장소 세종이야기전시장
문의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전시 소개>

광화문광장 재개장에 맞추어 이루어지는 세종문화회관 기획전시로 한글에 대한 작가들의 유쾌한 접근을 보여주는 전시이다. 어린이와 어른 모두 가족이 함께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는 쉽고 재밌는 전시로 한글 작품들을 다양한 매체로 구성하여 다원적 감각으로 한글을 바라볼 수 있다.

한글이 갖고 있는 고유한 특징과 일상에 녹아있는 친숙한 우리글을 다룬 작품들로 구성하여 회화 작품에서 공간을 활용한 설치, 디지털 작품들과 서예가의 다양한 작품까지 감상할 수 있다.


<전시 서문>

너와 나의, 우리 곁의 한글

전시 <유쾌한,>은 우리가 현대사회에서 사용하는 친근한 한글을 주제로 기획한 전시이다. 낯설고 먼 이야기나 과거 또는 미래에 있는 한글의 이야기가 아닌, 현재 우리 모두가 사용하고 옆에 두고 있는 한글에 대한 작품을 선보여 편하게 느낄 수 있는 공감과 재미를 선사하고자 한다.

참여 작가인 김도영 작가는 한옥과 한글을 주제로 한국화와 디자인 작업을 해오고 있다. 민화적인 기법과 다중 시점을 적용하여 전통 채색화를 그리며, 한옥 모양 한글에 전각(篆刻) 이미지를 활용하여 설치, 콜라주 등 다양한 매체로 작업을 확장하는 중이다. 한옥과 한글이라는 전통적이며 현재까지도 우리 옆에 든든히 자리 잡은 콘텐츠를 통해 과거와 현재를 잇는 시도를 보여준다. 작품 오늘 나의 안부에서는 한옥한글 모빌과 거울을 함께 설치하여 한글을 읽을 수 있기도 하고, 한옥의 조형적 이미지만으로 느껴지게도 하는 감각적 접근으로 관람객과 한글을 통해 유쾌한 교감의 경험을 선보인다.

안마노 작가는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다. 정지된 이미지와 움직이는 이미지 사이의 간극을 주제로 글자, 영상, 이미지 등의 실험적 표현을 탐구하고 있다. 작품 그런데도 그나저나 그러니깐은 일상생활에서도 많이 사용하는 말과 말, 생각과 생각, 사람과 사람을 신통하게 이어주는 접속부사 세 가지’(작가노트 중 발췌)를 사용하여 우리 관계 속 연결과 소통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한글 타이포그래피 작품이다. 한글에 대한 연구와 다양한 시도로 탄생한 타이포그래피 작품을 본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완 작가는 한국과 중국에서 서예를 공부하고 서예라는 장르를 뛰어넘어 문자의 조형 회화를 보여주고 있다. 고정된 문자를 선과 점의 단위로 해체하고, 기존 서예의 쓰는 행위에서 벗어나 확장된 이미지로 표현하고 있다. 작품 ㅋㅋㅋ개조심등 한지에 붓과 먹을 사용하여 현대인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한글 작품뿐만 아니라 그냥’, ‘삶의 무게와 같은 철을 용접하여 만들어낸 문자의 공간적 조형을 느낄 수 있는 흥미로운 작품도 살펴볼 수 있다.

이정화 작가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서예를 통해 표현하고자 한다. 전시를 통해 작품을 선보이는 것뿐만이 아닌 방송, 영화, 책 등 다양한 대중 매체를 통해서 서예의 아름다움과 우리 삶 속에 미()를 찾는 태도를 꾸준히 보여주고 있다. 작품 이여도사나는 가로 5m가 넘는 작품을 6폭으로 구성하여 제작한 작품이다. 이여도(이어도)는 제주 해녀들에게 낙원으로 불리는 곳으로, 구전민요 이여도사나는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며 해녀들의 삶에 대한 염원을 담아 부르는 노래이다. 작가는 한지 안에 수행과도 같이 이 민요를 통해 글자를 적으며 세상에 대한 마음을 차곡차곡 쌓아 내려갔다.

홍지윤 작가는 크기와 매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화폭에서 붓으로 유희하며 이미지와 한글을 그려내어 국내외 개인전과 그룹전을 통해 선보이고 있다. 작가는 나와 대상을 구분 짓지 않는 동양의 물아일체(物我一體) 사상과 글과 그림을 하나로 보는 서화일체(書畵一體) 개념을 기반으로 글자를 이미지의 조형적 요소로 풀어내며 의미를 직관적인 색감과 형태로 나타낸다. 전시 작품 중 서울 연정은 서울 남산의 풍경과 노래 서울의 찬가가사를 조화롭게 배치하여 서울에 대한 애정을 그림으로 표현했다. 감각적이며 회화적인 아날로그 작업과 디지털 매체가 어우러진 작가의 작품은 현대를 살아가는 관람객에게 공감을 자아낸다.

이번 <유쾌한,> 전시를 통해 멀게 느껴지는 한글에 대한 전시가 아닌 지금 우리의 동시대를 표현하고 있는 한글, 친숙한 우리 곁의 한글을 돌아보며 유쾌한, 한글의 재미를 찾을 수 있길 희망한다.

<유쾌한,> 객원기획

독립 큐레이터 / 신혜진


김도영

서울과, 전주, 대전, 세종에서 총 13회의 개인전을 개최하였고, 2022년 올해 <한옥담닮>(남산골한옥마을, 서울)2021<한글, 점으로부터 빛>(박연문화관 갤러리, 세종), <문자도 투데이(동덕아트 갤러리, 서울> 등의 기획전에 참여했다.



안마노

그래픽 디자이너. 현재 안그라픽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다. 홍익대학교와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The Basel School of Design, HGK FHNW)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다. 정지된 이미지와 움직이는 이미지 사이의 간극을 주제로 글자, 영상, 이미지 등의 실험적 표현을 탐구한다. 서울국제타이포그래피비엔날레, 스위스 벨트포르마트포스터페스티벌, 시와 타이포그라피 잔치 등에 참여했으며 도쿄 타입디렉터스 클럽(TDC Tokyo), 레드닷 어워드, 서울국제실험영화제, APD(Asia Pacific Design) 등에 작업이 소개되었다


이완

2007년 원광대학교 순수미술학부 서예전공 졸업하고 2009년 북경 중앙미술학원 국화계 서법반 진수과정 수료하였다. 2022(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20<쓸모없는 아름다움>(a bunker, 서울), 2019<돌의 상처>(경인미술관, 서울) 8회의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한국전각협회, 한청서맥, 80후 회원이며, 저서로는 돌의상처(에디시옹스크립토, 2019)가 있다.



이정화

경기대학교 예술대학원 서예문자예술 학사, 석사를 졸업하였고, 대한민국 서예한마당 초대작가이다. 2010년부터 많은 드라마와 영화에서 서예 대필을 맡아오고 있으며, ‘유 퀴즈 온 더 블럭’ 90<소의 해> 특집에 청년서예가로 출연하였다. 2022MBC 대통령선거 개표방송 <선택 2022>에서 서예 포맷을 진행하였다. 저서로는 에세이 일희일비하는 그대에게(달꽃, 2020)이 있다.



홍지윤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 후 동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표갤러리, 롯데 에비뉴엘 아트홀,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베이징 TN갤러리 등에서 여러 차례 국내외 개인전을 가졌으며, 2022<생의 찬미>(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21, 2018년 목포국제수묵비엔날레, 2017년 광화문 미디어 파사드, 2016년 창원조각비엔날레 등의 프로젝트와 기획초대전에 참여했다. 삼성, LG, 아모레퍼시픽, 홍콩 Sun Hung Kai & Co. Limited 등과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였고, ‘플로렌스비엔날레 로렌조일마그니피코’, ‘서울문화재단 중진작가상’, ‘한국예술평론가협회 올해의 주목할 예술가상을 수상하였다.



 

 

02 지난 한글갤러리전시 다시보기
지난 기획전시 다시보기
번호 제목 기간
116 유쾌한,글 22.08.02 ~ 22.11.06
115 365일, 365명의 희망메세지를 담은 2022한글일일달력展 21.11.30 ~ 21.12.26
114 아름다운 한글전 21.10.05 ~ 21.10.31